자화상(1918) / 앙리 마티스의 자화상

Autorretrato Artista: Henri Matisse Fecha de Terminación: 1918 Estilo: Post-Impresionismo Género: autorretrato Técnica: aceite Material: lona Dimensiones: 65 x 54 cm Galería: Musée Matisse Le Cateau-Cambrésis, Francia

데미안 허스트(Damien Hirst)의 자화상 / 현존하는 가장 부유한 영국 미술가 데미안 허스트의 자화상. 그의 작품세계는 다이아몬드와 시체, 뼈, 피, 해골이 난무한다. 이 작품 역시 논란도 탈도 많았지만 21세기형 최첨단 자화상으로 높은 가격에 낙찰된 자화상이다.

Self-Portrait by Damien Hirst

테오도르 제리코의 자화상 / 19세기 프랑스의 대표적인 화가로 낭만주의 회화의 창시자로 평가받는 테오도르 제리코의 자화상이다. 그의 대작 '메두사호의 뗏목'은 들라크루아를 감격시키며 낭만주의 확립의 도화선이 되었다. / 뚜렷하지 않은 선과 윤곽, 이전의 틀에 박힌 자화상들과는 다른 포즈 및 배경 등으로 같은 유화작품임에도 이전의 다른 미술사조의 자화상과는 매우 다른 느낌을 주는 작품이다. 제리코는 33세의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기에 그의 몇 안되는 자화상만으로 그의 심리상태를 파악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Théodore Gericault (French, 1791 - Portrait of an artist in his studio (Portrait d’un artiste dans son atelier), 1812 Oil on canvas

제목 : 햄릿 옷을 입은 페르디낭 외젠 들라크루아의 초상(자화상) / 이전의 자화상 등은 마치 증명사진을 찍는 듯한 포즈, 혹은 작업실의 모습을 배경으로 그린 것에 비해 햄릿의 분장을 하고 찍은 이 자화상은 참신하다.

제목 : 햄릿 옷을 입은 페르디낭 외젠 들라크루아의 초상(자화상) / 이전의 자화상 등은 마치 증명사진을 찍는 듯한 포즈, 혹은 작업실의 모습을 배경으로 그린 것에 비해 햄릿의 분장을 하고 찍은 이 자화상은 참신하다.

장 밥티스트 카미유 코로(Jean Baptiste Camille Corot)의 자화상 / 프랑스 부르주아 집안 태생의 신고전주의 화가로 끌로드 모네가 "그에 비하면 우리는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극찬했을 정도로 인상파 화가들에게 영감을 안겨주었으며 풍경화의 대가였다.

Jean-Baptiste-Camille Corot- Self Portrait, Sitting next to an Easel, 1825

프랑수아 와토의 자화상 / 연필을 사용한 데셍 작품.

프랑수아 와토의 자화상 / 연필을 사용한 데셍 작품.

제목 : 자화상 / 북유럽 르네상스의 대표화가 중 하나인 독일의 한스 홀바인의 자화상이다. 채색분필과 펜, 금으로 강조하였다. / 펜으로 표현한 수염과 옆머리의 새밀한 묘사와 더불어 눈빛과 표정에서 나오는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작품이다. 전체적으로는 채색분필을 사용하고 눈썹, 수염 등 세밀한 표현이 필요한 부분에 펜을 사용한 듯 하다.

Self Portrait of Hans Holbein the Younger ~ He was a German artist and printmaker who worked in a Northern Renaissance style. He is best known as one of the greatest portraitists of the century.


More ideas
Pieter Bruegel the Elder, The Painter and The Connoisseur, circa 1565 (Albertina, Vienna). Accepted by most Bruegel scholars to be the artist's self-portrait, this has also been suggested to be a portrait of Hieronymus Bosch.

BRUEGEL, Pieter the Elder The Painter and the Buyer c. 1565 Pen and black ink on brown paper, 255 x 215 mm Graphische Sammlung Albertina, Vienna

Picasso

'Autorretrato con paleta', Óleo sobre lienzo, x cm. Gallatin Collection, Philadelphia Museum of Art.

서동진_팔레트 속의 자화상_1930년대 초반

서동진_팔레트 속의 자화상_1930년대 초반

DID VAN GOGH COMMIT SUICIDE?  There has been a longstanding belief that Vincent Van Gogh took his own life. But there now is renewed debate on the issue of Vincent’s alleged suicide. William J. Havlicek, Ph.D., author of the acclaimed book Van Gogh's Untold Journey, examines the new evidence, and puts forward his own hypothesis.

Vincent van Gogh Online, Self Portrait, Oil Paintings Only For Art Lovers! This is a non-profits site and shows all the paintings of Vincent van Gogh's art works.

Yun Du-seo: self-portrait (circa 1710).  Yun Du-seo was a Korean painter, poet, composer, and scholar who argued for the modernization of Confucianism through the dialogue with Western ideas. This self-portrait is one the first Western-style portraits painted in Korea, and is often referred to as a masterpiece of Korean art.

Yun Du-seo: self-portrait (circa Yun Du-seo was a Korean painter, poet, composer, and scholar who argued for the modernization of Confucianism through the dialogue with Western ideas.

Peter Paul Rubens. Arguably the most famous Flemish painter. Born in 1577 from Flemish parents.

Happy Birthday, Peter Paul Ruebens, Flemish baroque painter, Self Portrait with Big Hat

Edvard Munch, Self-Portrait with Wine Bottle, 1906

Self Portrait with a Bottle of Wine, Edvard Munch - - The Munch Museum, Oslo

Artist Sam Kim | 5 hours ago (August 7, 2013) | 내려보는 자화상 20x26cm pen on paper (detail)

Artist Sam Kim | 5 hours ago (August 7, 2013) | 내려보는 자화상 20x26cm pen on paper (detail)

앤디 워홀, 1986년.   이 작품은 앤디 워홀의 자화상 시리즈 중 1986년에 제작된 마지막 자화상 시리즈 중 하나이다. 워홀의 자화상을 보면 기존의 자화상과는 달리 사진을 매개로 하면 우리가 일상적으로 마주치는 대중적이면서도 상업적인 이미지를 갖게 한다.  워홀은 세부묘사가 생략되고 강한 음영의 대비로 이루어진 자화상을 통해 마치 스타처럼 자신을 드러내면서도 철저히 은폐하고자 하였다. 또 하나 워홀의 자화상에서 특이한 점은 내면을 드러내지 않는다는 점이다. 사진이라는 고도의 기계적인 방법을 사용했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자화상은 사실적이지 않다. 워홀이 사용한 명암대조법은 사실성을 말끔히 지워버리는 역할을 한다. 색체 또한 마찬가지이다.  자화상에서라면 상식적이라고 할 수 있는 한 인간의 은밀한 내면과 정신과의 만남에 대한 기대는 사라진다.

앤디 워홀, 1986년. 이 작품은 앤디 워홀의 자화상 시리즈 중 1986년에 제작된 마지막 자화상 시리즈 중 하나이다. 워홀의 자화상을 보면 기존의 자화상과는 달리 사진을 매개로 하면 우리가 일상적으로 마주치는 대중적이면서도 상업적인 이미지를 갖게 한다. 워홀은 세부묘사가 생략되고 강한 음영의 대비로 이루어진 자화상을 통해 마치 스타처럼 자신을 드러내면서도 철저히 은폐하고자 하였다. 또 하나 워홀의 자화상에서 특이한 점은 내면을 드러내지 않는다는 점이다. 사진이라는 고도의 기계적인 방법을 사용했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자화상은 사실적이지 않다. 워홀이 사용한 명암대조법은 사실성을 말끔히 지워버리는 역할을 한다. 색체 또한 마찬가지이다. 자화상에서라면 상식적이라고 할 수 있는 한 인간의 은밀한 내면과 정신과의 만남에 대한 기대는 사라진다.

Pinterest
Search